폐막작

못다한 이야기

감독 : 김보미

제작년도 : 2013년
기획·제작 : 김보미, 김현경
제작 형식 : 다큐, 40분

시놉시스
지난 연인과의 마지막 데이트 장소를 방문하는 작품의 화자. 현재 안고 있는 그녀의 외로움이 옛 추억을 더욱 회상하게 하는 것 같다. 그러나 연인을 만났던 당시에도 뭔가 알 수 없는 심리적 불안이 내재되어 있었던 화자는, 결국 본인의 속내를 다 드러내지 못한 채 이별을 맞게 된 것이 더욱 아쉬움으로 남아있는 듯하다. 어쩌면 가장 가까웠을 연인에게조차 말하지 못한 그녀의 이야기는 과연 무엇일까? 지난 시간을 되짚어보며, 그녀 내면에 남아있는 어떤 것들을 정리하기 위해, 그래서 앞으로의 삶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화자는 값진 여행을 떠나기로 한다.
기획의도
그동안 많은 장애인 관련 작품이 나왔다. 그 중 대다수는 감독이 관찰자가 되어 주인공을 따라가는 형태였다. 그러나 이 작품은 장애형제를 가진 감독 본인이 직접 카메라를 들었다는 점에서 차별화를 둔다. 이는 일반화된 장애의 인식과는 달리, 그것과 더욱 깊이 연관되어 있는 관계자의 시각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잘 알 수 없는 세밀한 묘사가 가능하다는 강점이 있다. 특히 이 작품은 장애의 객관적 시선과 주관적 입장이 어떻게 충돌되는가에 대해 감독 본인의 위치적 입장에서 더욱 잘 그려낼 수 있다. 단, 주관적 관점으로 치우치지 않기 위한 다양한 장치를 마련할 예정이다. 가정 안에서 동생은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드는 활력소 역할을 한다. 그래서 온 가족이 모이면 동생으로 인해 늘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그러나 사회는 이러한 우리 가정을 마냥 화목하게 두지 않는다. 바깥의 시선과 한국 사회의 분위기는 동생을 제외한 가족 구성원의 심신을 힘들게 만든다. 특히 동생과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감독 본인에게는 부모님도 알지 못한 마음의 상처와 고통을 안고 살아가고 있다. 이는 아직도 작동되고 있는 장애의 일반적 편견으로 인해 '장애형제를 지닌 한 개인의 삶'에 무거운 짐을 얹어다 주는 것이다. 작품은 이와 같은 배경으로 비롯된 개인의 트라우마를 섬세하게 표현할 것이다. 본인은 아직도 마음 속 아픔이 계속 진행되고 있지만, 과연 어떤 방식으로 세상을 보는 관점의 변화가 일어나게 되었는지를 상세히 묘사함으로써, 이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통해 감독 스스로가 한 차원 더 성숙한 세계관을 갖게 되었음을 표현하고자 한다. 동시에 장애의 편견을 떼어낸, 오로지 한 인격체로서의 동생의 삶을 관찰하면서 오히려 감독이 스스로 자신의 삶을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다.
제작진 소개
연출 김보미 기획 김보미
제작 김현경 각본
촬영 편집
녹음 기타 ◎ 상영날짜
04.10.(목) 19:00 마로니에공원